Extra Form

CREA2019년11월호 동방신기「앞으로도 쭉 함께」메시지 무비



동방신기: 크레아 독자 여러분, 안녕하세요. 동방신기입니다. 

윤호: 저희들 동방신기가 크레아의 표지에 등장한 것이 두번째 인데요

창민: 그렇습니다. 

윤호: 오늘은 집에서 지내는 컨셉으로 무척 릴랙스하면서 즐겁게 촬영했어요

창민: 그랬지요. 마치 자기 집에 있는 것 같은 편한 모습의 저희들 동방신기의 사진을 많이 기대해 주세요. 

동방신기: 그럼, 동방신기의 윤호와 창민이었습니다. 





사진 설명 번역


윤호: 사랑스러운 서투름도 매력의 하나
이날도 너스레를 떨면서 주위를 웃기거나 셋트를 교체할 때는 직접 의자를 나르기도 하는 등 여러모로 도와주었던 윤호.
근데 잠깐 요리 이야기가 나오자 "볶음밥 정도는 저도 만들수 있어요. 보기에는 그래도 맛은 있죠!"하며 정색하기도.
"얼마전에는 집에서 철판구이를 했어요. 나쁘지는 않았는데...굳이 말하자면 실패했지요 (웃음)"

더블클릭을 하시면 이미지를 수정할 수 있습니다


창민: 머리를 짧게 자른 이유
사진은 커피콩을 갈면서 윤호가 일어나기를 기다린다는 설정 "최근엔 커피를 만들어 주시는 머신이 다양하게 있어서 제가 커피콩을 갈지는 않아요"
하며 기계에도 경어를 쓰는 점이 귀엽다. 짧게 자른 머리를 칭찬하자 쑥스러워하면서도 "더운 계절엔 참 편하죠. 길러볼까도 했는데 머리결이 안 좋아졌고 해서 좀 힘들어서요" 라고.

99CBAE495D9AB6E21B2405


9938F54C5D9AC04F231C76

의외로 젠가를 잘하는 두 사람

젠가 대결을 하면서 촬영. 어느쪽이 무너뜨릴 때까지 카메라에 담기로 했는데 둘다 너무 잘하는 바람에 언제 끝나는지 모르는 상태!
결국 편집부의 "이제 슬슬..." 하는 눈치를 알아챈 창민이가 일부러 "갑니다~~" 하며 무너뜨려주었습니다. 창민이가 진 셈인데 어쩐일인지 윤호형이 분하다는 연기를 하고 있습니다.


이렇게 보여도 실은 이날 폭염이었죠

취재는 8월. 살인적으로 더운 옥상에서의 촬영에도 싫은 표정 하나 없이 "배드민턴이라면 창민이죠. 배드민턴하다가 스카우트 되었거든요"(윤호) 라면서 분위기를 띄워주는 마음 씀씀이에 고개가 숙여졌다. 시크한 차림새로 갈아입은 컷에서는 서로를 보며 "멋지네요"(창민), "서로 마찬가지죠"(윤호)하며 서로 웃기도. 부드러운 분위기는 건재했습니다.


99FD004E5D9A60A110DBE1

 




99A11F495D9AB6E31DAAD3


약 2년만에 본지에 등장한 동방신기. 변함없이 엔터테인먼트계의 최전선을 내달리고 있는 그들을
"휴일의 두사람"이란 컨셉으로 접사. 커피를 홀짝이며, 침대에서 뒹굴거나 젠가놀이를 하면서.
마지막에는 시크한 차림새로 갈아입고 자, 이제 외출해볼까~.
인터뷰에는 곧 열릴 투어에 대한 의욕과 미래에 대한 비젼을 들어보았습니다.



2005년 4월에 일본 데뷔하고 올 가을로 14년 반. 10월16일에 발매되는 새 앨범 XV는 그 이름대로 화려하게 15주년을 맞이하기 위한 의욕작이며, 동방신기의 앞으로를 점칠 수 있는 절호의 단서가 될 수 있는 작품이다.

윤호: XV는 내년인 15주년을 목표로 만들었습니다. 지금까지 많은 사랑을 받아온 장르도 있고 새롭게 도전을 하고 있는 장르의 곡도 들어 있습니다. "앞으로의 동방신기의 길"이라는 의미도 담겨 있는 앨범이지요


-동방신기로서 선곡은 어떤 식으로 하고 있나요?
창민: 기본적으로 선곡의 첫 단계에는 저희 둘은 참가하지 않습니다. 첫 단계에는 (곡 후보가) 5-600곡 이상이나 있어서요. 그 중에서 어느 정도 범위를 좁힌 곡을 저희들이 듣고, "이 곡 조금 수정할 수 없나요? " 등 의견을 내거나 하지요. 대개 그렇게 진행됩니다

- 윤호씨가 말한 "새로운 장르의 곡"은 어떤 것이죠?
윤호: 예를 들어 창민이가 본격적으로 랩을 하는 곡도 있고, 이제까지는 상쾌한 곡이라면 기운을 북돋아주는 OCEAN과도 같은 곡이 중심이었는데, 그것과는 조금은 다른 "세련되면서도 산뜻한 느낌"의 곡도 들어있다고 할까요. 지금의 동방신기의 나이에 걸맞는 음악을 지향하고 있습니다


-그 앨범을 내걸고 11월부터는 5대 돔 투어가 시작하죠
윤호: 아직 정해진 것은 많지 않지만, 아무래도 15주년다운 연출을 생각하고 있어요. 그리고 카메라 워크? 지금까지와는 조금 다른 비젼과 컷 분배 등, 그런 부분도 연구하고 있습니다!, 라고 들었어요(웃음)

-이번에도 연출은 SAM씨?
창민: 그렇습니다. 근데 같다고는 하지만 저희들의 얼굴을 봐도 몇년전과 비교하면 BOYS에서 MEN이 되었잖아요. 점점 BOY라고 전혀 말 할 수 없는 나이가 되버렸어요 (웃음). 여튼 그런 변화가 자연스럽게 노래와 퍼포먼스에 나오지 않을까 하고 생각하고 있어요.

- 투어에서는 15년전의 곡 등도 노래하실겁니까?
윤호: 아직 모르겠지만, 뭐라도 나올 것 같긴 한데요.


취미를 즐기는 것도 성장의 동력으로


-개인,개인의 능력이 높아져야만 그룹의 파워업에도 이어진다고 생각하는데요. 두 분이 지금 각자 노력하고 있는 것은요?
창민: 좋아해서 일상에서 하고 있는건데요, 예를 들어 요리를 열심히 해보거나, 책을 읽거나, 몸을 단련하거나 하는거죠. 그런 활동이 동방신기의 한 사람으로서도 남자 어른으로서도 좋은 자양분이 되지 않을까 합니다.

- 독서나 몸을 단련하는 것은 알겠는데요. 요리도 그런가요?
창민: 네, 좋아하는 것과 특기를 더 발전시키고자 열심히 하는 마음은 자신감을 갖게 하는 계기가 되죠. 일단 뭔가 한 가지에 빠진다는 것은 인간을 내면부터 성장시켜주는 것이 아닐까 합니다.

- 옆에서 크게 끄덕이시고 계신 윤호씨는요?
윤호: 저는 멀리 외출하는 것을 좋아하죠. 거기서 얻은 새로운 경험이 내면적으로, 동방신기를 결국 성장시켜줄 재료가 되지 않나합니다. 여행은 물론, 카페 일주 같은 것도 좋고요. 그리고 공연도 많이 보러다닙니다. 최근엔 "라이언 킹", "번더 플로어" 를 봤어요. 영어여서 말을 다 알 수는 없었지만 감정은 무척 전해져 오지요. 저도 그런 아티스트가 되고 싶다고 생각할 수 있는 것이 정신적으로도 좋아요. 저는 일을 좋아하는 편이어서.(웃음)


점점 달라져가는 꿈의 형태


- 30대에 동방신기를 계속한다는 것은 그 자체가 도전이지요
윤호: 지난번 이 잡지에 나왔을 때에도 말씀드렸지만 창민이는 창민이답게, 저는 윤호답게 오랫동안 할 수 있는 것이 가장 중요한 것이고, 목표입니다. 딱히 달리지 않아도 되는, 자신들의 페이스대로. 그리고 가능하면 공연장 크기보다는 더욱 많은 여러 지방의 사람들에게 인사할 수 있다면 좋겠습니다. 
창민: 오래 할 수 있는 것이 가장 큰 목표라는 것은 저도 같습니다. 이 일을 시작하였을 때는 대개 모두들 "유명해지고 싶다"라는 꿈을 꾸잖아요. 저희들도 처음에는 그랬었지만 하면 할수록 아티스트로서 오래 활동할 수 있게되면 좋겠다는 쪽으로 변했습니다. 신기록을 만들어 내는 것도 굉장한 것이지만, 역사란 어떤 것이든 모두 사라지거나 갱신되는 것이므로 영원히 남는 기록은 없는 거죠. 그렇다면 누군가에게 오랫동안 기억되는 사람이 되고 싶다.. 가 목표입니다.


- 오래 계속하기 위해서는 두 분 사이가 좋은 것이 매우 중요할 것 같은데요. 두 분에게 있어 사적으로 같이 노는 보통 친구와 동방신기의 동료는 같은 "우정"이라고 해도 다른 점이 있을까요?
윤호: 다르죠. 설명하기 어렵지만.. 어떤 상대라 해도 처음에는 타인이고, 처음부터 친구는 아니죠. 그것을 잊지 않으면서 다른 이와 우정을 쌓는 것이 중요하다고 저는 생각합니다. 창민이에 관해서는 동방신기의 가치관을 함께 만들어가는 책임감과 끈끈함이 있으니까 더욱 그렇죠. 그래서 저는 다른 친구들에게도 그렇게 얘기합니다. "다르다"고요.
창민: 그래요? (웃음)
윤호: 그래. 그 만큼 다른 일반 친구들에게는 제멋대로 굴어도 되지만, 창민이와는 서로에 대한 배려도 중요하다고 생각하지.
창민: 제 경우는 예능계 일을 하지 않는 일반인 친구들이라면 10대 시절부터의 친구밖에 없어요. 그래서 다른 우정과 동방신기의 우정에 대해 뭔가 기준을 나누어 따로 생각하고 있지는 않은데...


도쿄에서 하루를 보낸다면...


- 그런데 개인 인스타그램을 시작해서 2년째 되었는데 팬분들과의 소통에 변화는 있나요?
윤호: 그건 창민이 쪽이 잘하니까 창민이에게 물어보세요(웃음). 자기의 취미를 팬분들과 소통하는 데 잘 활용하고 있어요.
창민: 아닙니다. 아니, 저도 팬 여러분의 코멘트에 답글같은 것도 잘 달 수 없고 말하자면 일방적인 커뮤니케이션이라고 할 수 있는데요. 그치만 여러분이 원한다면 기꺼이 즐겁게 하고 싶습니다. 단, SNS는 절대 무리해서까지 할 것은 아니라고 생각합니다.


마지막 질문입니다. 만일 도쿄에서 하루동안 자유시간이 있다면 어디서 무엇을 하시겠어요?
윤호: 잘 모르겠지만... 얼만 전에 팬클럽 기획으로 서핑을 했어요. 그걸 본격적으로 해보고 싶네요. 성격적으로 잘 맞아서 즐거웠거든요. 그것 아니면 낚시하러 가죠.
창민: 저는....도쿄의 관광지 등은 시간이 있어도 현실적으로 무리잖아요. 그치만 보기드문 디자인의 건물이 도쿄에도 여럿 있다고 들었어요. 책에서 봤는데요, 지붕 모양이 무척 독특한 유치원이라던가요. 그런것을 보러 가고 싶습니다.

- 멋집니다. 근데 두 분이 거리에 나가면 너무 눈에 띌 것 같은데요. 들키지 않기 위해 하는 자신만의 요령은 있나요?
윤호: 20대 무렵과 달리 지금은 "윤호입니다!"하는 느낌으로 걷습니다. 선글라스도 안경도 무리해서 하지 않아요. 알아보면 웃는 얼굴로 "네, 좋은 하루 되세요☆"하고 대답하죠(웃음)
창민: 멋지다!!(웃음)
윤호: 마스크같은 거 하면 오히려 눈에 띌것 같고 말이지
창민: 그렇죠. 저희들은 변장하려해도 금방 알아보시니까... 그래서 만일 요령이 있다고 해도 여기서 알려드릴 수는 없잖아요!

- 넵! 그렇죠 (웃음)
창민: 말씀드릴 리 없죠~~ 쿡쿡쿡 (웃음)


***************************


취재 뒷 이야기 - 메이킹 무비 Full




동방신기 인터뷰 메이킹 영상. 두 사람에 대해 알 수 있는 여담과 뒷이야기


호평 발매중인 CREA11월호 "지금 궁금한 멋진 남자들"(2019년 10월7일 월요일 발매)의 표지를 장식한 동방신기

CREA독자를 위한 스페셜 메시지 무비에 이어 이번에는 촬영 메이킹 무비를 특별 공개합니다!


촬영 뒷 이야기 만재! 젠가로 성격차를 알 수 있다!?


이번 촬영 컨셉은 "휴일의 두 사람"

도내에 있는 하우스 스튜디오에서 이루어진 촬영에서는 실내와 옥외에서 즐거운 시간을 보내는 두 사람의 평소 모습을 찍기 위해 젠가와 배드민턴을 준비.

먼저 실내에서 젠가 대결을 시작했는데, 젠가 뽑기에서 두 사람의 성격이 엿보였다.

창민은 어디에서 젠가를 뺄지 고민하는 모습을 보이지 않고 상쾌하게 손을 뻗는 스타일.

그러나 신묘하게도 쏙쏙 다 빠질 뿐.  

그리고 뺄 때마다 싱긋 미소지으며 다음 순서인 윤호의 손 끝을 응시

아마도 심상치 않은 관찰력으로 뽑아낼 조각을 정하고, 다음 순서에는 저것을 빼겠다고 용의주도하게 계획을 세우는 것이 틀림없는 듯.. 하다고 생각할 정도로 냉정침착하고 쿨한 인상

한편 윤호는 꽤 공격적으로 다가가는 스타일

창민이 순서일 때는 한쪽 뺨을 손으로 받치며 "그렇군" 하며 뭔가 숙고하는 모습

그러나 자신의 순서가 돌아오면 이미 타워의 밸런스가 무너질 지경인데도 불구하고 안전한 패가 아닌, 아슬아슬한 장소에 도정하는 모습 (그러나 무너지지 않는!)에 보고 있는 스탭 모두 "우와~!" 하며 비명과 환성.

일부러 어려운 곳에 과감하게 도전하는 자세에서 남자다움을 느꼈습니다.

잠깐 해본다는 것이 상상이상의 테크닉이 나오게 된 젠가대결의 결과는 본지를 꼭 보시기를.


배드민턴에 열중하는 두 사람. 경험자인 창민, 윤호는!?


이어서 배드민턴은 스튜디오 옥상에서

실은 8월 폭염속에서 이루어진 이번 취재. 그것도 가을 옷을 입어야 한다는 사태에 스탭들이 송구스러워하자, 두 사람이 "괜찮아요" 하며 든든한 한마디.

높은 프로의식과 함께 그 상냥함에 눈물이 날 정도였죠.

막상 배드민턴이 시작되자 "배드민텬은 창민이가 잘하니까~" 하며 조금은 자신없어보이는 윤호도 날렵한 움직임으로 셔틀을 받아냈습니다.

경험자인 창민은 바람이 좀 불어서 셔틀의 궤도가 흐트러져도 숙련자다운 라켓움직임으로 받아냈습니다.

셔틀이 떨어지면 "아~!" 하며 진심으로 분해하는 두 사람을 보고 있자니 그들의 학생시대를 엿보는 것 같은 기분이 되었습니다.

그 밖의 취재 여담은 CREAのInstagram(@crea_magazine)、Twitter(@crea_web)에서도 공개 예정이니 기대하세요!


https://crea.bunshun.jp/articles/-/23942



?
Comment '9'
  • 류다 2019.10.07 13:21
    인터뷰 읽으면서 편안한 분위기를 느낄 수 있어서 더 좋았네요 ㅎㅎ 오늘도 정말 감사합니다!
  • TT 2019.10.07 13:31
    동방신기가 너무 사랑스러워서 울었습니다ㅠㅠ 항상 감사합니다! 둘이 너무 귀여워요
  • 햇템 2019.10.07 13:42
    이번 인터뷰 너무 좋네요. 번역 감사해요♥♥♥
  • lul2 2019.10.07 14:54
    오늘도 감사히 읽었습니다.
    항상 감사드립니다!
  • oo 2019.10.07 16:15
    항상 감사합니다. 인터뷰 잘 봤어요.
  • 갓방 2019.10.07 16:33
    인터뷰 번역 감사합니다!
  • effy 2019.10.07 20:06
    이 글 보니깐 이번 콘서트도 너무 기대 됩니다~
  • 듀엣 2019.10.07 22:10
    이번 인터뷰 넘 좋네요ㅠㅠㅠ 늘 감사합니다♡
  • ㅇㅇ 2019.10.17 13:54
    감사합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영상 동방신기 8집 The Chance of Love 티저 1 드리프 2018.03.19 1554
2034 영상 번역] 191115후쿠오카 방송 (FBS) 정보 프로 바리하얏 동방신기 인터뷰 - 자막합본 4 토마토 2019.11.16 520
2033 기타 번역] barks 동방신기 인터뷰 - 동방신기、「비빔밥같은」15주년 기념 앨범- 전문 번역 2 토마토 2019.11.14 435
2032 기타 번역] modelpress 모델프레스 <동방신기「XV」인터뷰ー>15년의 활동으로 얻은 “재산”을 말하다 - 전문 번역 3 토마토 2019.11.12 419
2031 기타 和訳] 東方神起のコンサート写真集 #with CIRCLE からU-Know Interview、Max Interview 全文訳 토마토 2019.11.02 6814
2030 영상 번역]일본 공홈 - 동방신기의 쇼가나잇! 023 - 실내 스포츠 2 - 활쏘기 - 자막합본 6 토마토 2019.10.31 924
2029 기타 번역] 일본 공홈 From Member 2019년 신기획 이달의 한자 - 10월의 한자 번역 2 file 토마토 2019.10.25 542
2028 영상 번역] 동방신기 일본 데뷔 15주년 기념 앨범 XV 중 - XV 자켓 촬영 Off샷, Guilty PV Off샷, Jealous 자켓 촬영 Off샷 자막합본 4 토마토 2019.10.20 1160
2027 기타 번역] 동방신기 일본 데뷔 15주년 기념 앨범 XV - 수록곡 가사 번역 5 토마토 2019.10.16 1986
2026 영상 번역] 191015 우타콘 동방신기 토크 & Guilty 퍼포먼스 - 자막합본 9 토마토 2019.10.15 1697
2025 영상 뮤직페어 191012 동방신기 토크& TV 첫 등장 Guilty 퍼포먼스 - 자막합본(HQ교체) 13 토마토 2019.10.12 1358
» 기타 번역 ] CREA 11월호 특집 - 스페셜 인터뷰 동방신기 인터뷰 - "앞으로도 쭉 함께" 전문 번역 (+취재 뒷 이야기 - 메이킹 무비 Full+ 사진 해설 ) 9 토마토 2019.10.07 1935
2023 기타 번역] 일본 공홈 15주년 앨범 XV 특설페이지 - XV 수록곡 해설 및 동방신기 인터뷰 번역 3 토마토 2019.10.04 748
2022 영상 번역]일본 공홈 - 동방신기의 쇼가나잇! 023 - 실내 스포츠 1 - 부타민턴 - 자막합본 5 토마토 2019.09.30 983
2021 기타 번역] 동방신기 일본 데뷔 15주년 기념 앨범 XV 중 Guilty 가사 번역 5 토마토 2019.09.25 1389
2020 기타 번역] 일본 공홈 From Member 2019년 신기획 이달의 한자 - 9월의 한자 번역 2 토마토 2019.09.20 594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 136 Next
/ 136